센터 소개 공지사항 활동보기 참여/문의/후원
센터소식
제목 서울시, 민관협력형 '나눔주택사업' 첫발
이름 뉴스1

서울시는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 등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시책 사업에 민간기업의 사회공헌사업을 접목하는 '나눔주택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나눔 프로젝트'는 시가 사업을 추진하고 기업은 기부금을 지원하는 방식의 민관협력형 주거환경개선 프로젝트다.

우선 시는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 2018년까지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를 공동 추진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연간 1억 원씩 총 4억 원의 사회공헌기금을 시에 기부하며 빈집 리모델링 시공시 임직원이 자원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시는 26일 오전 10시30분 한국지역난방공사와 '나눔주택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시는 '빈집 살리기'를 시작으로 △주거취약계층 지원 △고시원 소방안전시설 강화 △서울형 저에너지 주택짓기 △임대주택 안심리모델링지원 △공동주택 커뮤니티지원 등 6개 사업을 나눔주택사업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는 6개월 이상 방치된 빈집을 신청받아 어르신·대학생·여성 등을 위한 맞춤형 민간임대주택으로 리모델링하는 사업으로 저소득 가구에 시세의 80% 수준으로 최소 6년간 임대주택이 제공된다.

시는 3월부터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를 이끌어 나갈 사회적기업·주택협동조합 등 5곳을 선정했고 현재 11개 동을 리모델링 중이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민관협력을 통한 사회공헌사업 확대를 통해 시 예산을 절감하고 주거안정 효과는 배가 될 것"이라며 "방치된 빈집 자원을 활용하고 임대주택도 공급하는 일석이조 사업인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를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 원문 : http://news1.kr/articles/?2468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