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터 소개 공지사항 거버넌스 동향 센터 소식 참여/문의/후원
보도자료 및 언론보도
제목 [보도자료] 전주시 거버넌스 자치분권혁신포럼…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공유
이름 관리자

 

전주시 거버넌스 자치분권혁신포럼…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공유

 

 

‘2021 전주시 거버넌스 자치분권혁신포럼’이 5일 사회혁신전주에서 개최됐다.


‘지역혁신, 지방정치 혁신과 거버넌스’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국내 거버넌스 전문가와 자치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포럼은 거버넌스 지방정치 우수활동 발표회와 자치분권토론회,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우수활동 발표회에서는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문화와 예술, 인권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가 소개됐다.

이 프로젝트는 지자체의 적극적인 주도로 민관 협력을 이끌어 낸 대표적인 거버넌스 성공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실제 김승수 전주시장이 지난 6월 열린 ‘2021 제3회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이외에도 미래개척 분야 우수상을 수상한 부안군의 ‘부안의 미래개척 스토리’도 소개됐다.

윤창원 서울디지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 자치분권토론회에서는 이형용 (사)거버넌스센터 이사장과 임승빈 명지대학교 교수가 각각 ‘거버넌스 분권자치 정치혁신’, ‘지방자치 2.0과 전주시 공동체 발전방안’을 주제로 발제했다.

이형용 이사장은 “지역주권의 분권과 주민주권의 자치 없는 지역혁신은 없고, 지역혁신 없이는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을 것”이라며 “분권자치를 위해 지역 주민들과 권한과 책무를 공유하고 로컬 거버넌스를 강화함으로써 지역혁신 사례들을 다양하게 창출하고 확산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승빈 교수는 “중앙정부와 시도, 시군구의 피라미드적인 형태에서 지방 도시들의 자발적이고 창의적인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는 보다 큰 자율적인 권한과 재정분권이 필요하다”면서 “시도의 광역자치단체를 경유하지 않는 중앙정부-대도시로의 권한 이양 등도 가능하도록 다핵적인 지방분권이 절실하며, 이를 위한 현행 지방자치법의 전면개정도 필수적으로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발표 후에는 김남규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공동대표와 임형택 익산시의원, 양준화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총장, 장우연 전주시 정책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종합토론도 이어졌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선미촌의 변화는 시민단체, 여성단체, 행정, 유관기관 등이 모여 상상력과 용기, 그리고 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를 통해 ‘인권’과 ‘도시의 흔적’이라는 두 가지 관점을 놓치지 않고 인내심 있게 끌고 왔기에 가능했다”면서 “앞으로도 전주라는 도시의 성장이 국가의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민, 전문가, 정치권과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news1 https://www.news1.kr/articles/4452579